기사 메일전송
올 한해 어린이 안전에 가장 앞장선지자체는 어디? - 행안부, 5일 '제13회 어린이 안전대상' 시상식 개최
  • 기사등록 2023-12-04 20:57:25
기사수정

경남 통영시 특산물인 굴의 껍데기는 단단히 붙어있으면서도 성긴 공간으로 물이 잘 빠지는 특성이 있다. 통영시는 굴 껍데기로 미끄럼 사고에 취약한 관내 초등학교 보도블럭을 친환경적으로 탈바꿈하여 어린이들의 보행길을 더욱 안전하게 조성했다.

 

서울 강동구의 공유공간 \'꿈미소\'는 낡은 경로당을 산뜻하게 리모델링해 낮에는 경로당, 저녁에는 어린이 사랑방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공간에서 밤늦은 시간 돌봄이 필요한 강동구의 어린이들이 다양한 활동을 안전하게 즐기고 있다.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2023년 어린이 안전관리 우수 지자체 및 민간·공공단체 등 공로자를 발굴하여 12월5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제13회 어린이안전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안전대상’은 어린이 안전에 대한 지역 사회의 관심을 높이고, 지방자치단체의 우수한 안전 시책 등을 전국적으로 발굴·확산시키기 위해 2011년부터 추진되어 온 행사로, 올해로 13번째를 맞이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어린이 안전예방 활동 우수사례로 선정된 지자체, 민간단체 또는 개인에게 상장과 상금이 수여되며, 시상규모는 정부시상 2점(대통령상 1, 국무총리상 1), 행정안전부장관상 5점 등 총 7점이다.

 

시·군·구 대상 본상 부문과 국민 대상 특별상 부문으로 구분하여 8월 중 공모하였으며, 민간전문가 심사를 거쳐 각 수상자가 선정됐다.

 

먼저, 본상은 대통령상에 경남 통영시, 국무총리상에 서울 강동구, 행정안전부장관상에 부산 수영구와 전남 순천시가 각각 선정되었다.

 

경남 통영시는 굴 껍데기를 재활용해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통학로를 정비한 것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일반상해보험과 달리 통학로 외 어린이 보행 중 교통사고에도 부상 치료비를 지급 보장 받을 수 있는 ‘어린이 상해보험’을 전국 최초로 시행하기도 했다.

 

서울 강동구는 아동자치센터 ‘꿈미소’ 조성 외에도 강동구에서 가장 낙후된 거리이자 취약계층이 다수 거주하는 ‘구천면로’ 인근에 구가 직영하는 ‘어린이 전용 식당’을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등 어린이 안전 시책을 꾸준히 추진했다.

 

▴부산 수영구에서 해안가라는 지역특성에 맞추어 어린이 생존수영캠프 운영 등 광(밝고)안(안전한)리(이곳) 안전프로젝트를 추진한 것과, ▴전남 순천시에서 전남 동부권 최초로 어린이교통공원을 조성하고 민간 전문강사인 ‘시민안전리더’를 공개모집해 지역특성에 맞는 안전교육을 실시해 온 것도 어린이 안전을 강화한 모범 사례로 선정됐다.

 

특별상으로는 ▴학생들의 보행 중 휴대폰 사용을 방지하는 ‘스쿨존 스몸비-키즈 방지’ 솔루션을 개발한 ‘알티앤씨 주식회사’(단체), ▴안전하고 건강한 어린이 육성을 목표로 하는 한국 119 청소년단을 운영한 ‘관동초등학교 이선화 교사’(개인), ▴안전관련 지역사회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다양한 체험학습에 앞장선 ‘민들레어린이집 임정희 원장’(개인)이 행정안전부장관상을 받게 됐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수상자분들에 감사와 축하를 드리며,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에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향후 더 많은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린이는 안전에 대한 인식과 경험이 부족하여 안전사고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에 정부는 어린이가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제도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12-04 20:57:2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